퇴계선생과 도인법(導引法)

퇴계선생과 도인법(導引法)

조선시대 성리학의 기초를 세운 퇴계선생(退溪 李滉; 1501~1570))은 나아감과 물러남의 의미를 몸으로 일깨워준 분이기도 하다.

어린시절부터 선생의 삶은 평탄하지가 못했다. 태어난 지 일곱달 만에 아버지가 돌아가셨다. 형이 여섯, 누나 하나의 8남매 중 막내 이황의 어머니 박씨는 농사와 양잠으로 생게를 꾸리며 자녀들을 키웠다고 한다. 선생은 20살에 결혼한 부인과 일찍 사별했고, 30살에 재혼했다. 여러 기록에 따르면, 재혼한 부인이 어릴 적에 집안이 사화를 겪으며 정신적으로 큰 충격을 받아 온전치 않았던 듯한데. 그나마 선생 나이 45살 때 재혼한 부인과도 사별했다.

선생이 살던 시기는 연산군 7년부터 선조 3년 기간의 16세기 70년. 당시 조선 선비들은 수기(修己)를 통해 몸과 마음을 닦고, 사대부가 되어 치인(治人)하는 것을 목표로 삼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그러나 기묘사화 등 사화(士禍)가 계속되고, 어릴 때부터 병약했던 체질 등으로 선생은 벼슬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나아감과 물러남을 반복하였다.
당시 평균 수명이 30살 정도임을 감안할 때, 위장병, 근육통, 부종, 안질, 피부병 등 거의 종합병원 수준의 병력에도 불구하고 선생이 70세로 백수 가깝게 장수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일종의 명상과 신체운동을 결합한 체조/양생법 덕분이랄 수 있다.

퇴계선생이 펴낸《활인심방》은 중국 명나라 태조[朱元璋]의 아들이었던 주권(朱權; 1378-1448)이 지은 《활인심(活人心)》 두 권(上下) 중 상권의 내용이 토대가 되었다고 한다. 23살 무렵 이 책을 접한 선생은 번역과 함께 자신의 생각을 덧붙여 <활인심방>(活人心方)으로 재탄생시킨 것이다.
마음과 몸, 체조, 약제, 음식 등을 망라[活人心序, 活人心, 中和湯, 和氣丸, 養生之法, 治心, 導引法, 去病延壽六字訣, 四季養生歌, 保養精神, 保養飮食]하고 있다.

퇴계와 도인법(活人心方 導引法)

이 책의 중요한 부분인 「도인법(導引法)」은 퇴계선생 스스로 게을리하지 않았던 일종의 지압 마찰 등을 포함한 ‘맨손운동’에 관한 것이다. 새로운 기를 이끌어 들이고 낡은 기를 내뱉어서 인체를 단련하는 운동이다. 태고 적부터 전해 내려와 태호(太昊)씨 이래 여러 과정을 거쳐 상고시대의 인물로 알려진 음강(陰康)씨 때에 이르러 기혈도인법(氣血導引法)이 창시된 것이라 활인심방의 서문에서 풀이하고 있다. 잠자리에서 일어나 사지를 펴고 기지개를 켜듯 온몸을 쭉 늘이면서 숨을 크게 쉬는 동작을 체계적으로 행하는 방법들이 나열돼 있다. 그림까지 곁들여 운동방법 등을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퇴계선생 도인법

1) 고치집신(叩齒集神):
앉아서 눈을 감고 마음을 가라앉혀 정신을 집중하여 아래윗니 부딪치기를 반복한다. [36회].
두 손을 목덜미 뒤로 깍지껴 고용하게 호흡한다. [9회].
두 팔꿈치를 앞으로 천천히 당겨 턱에 닿게 한 뒤, 두 손으로 양쪽 귀를 덮고 집게 손가락을 가운데 손가락에 겹쳤다가 귀등 연골부분을 툭툭 퉁겨친다. [24회씩].

2) 수악천주(手握天柱):
왼 손으로 오른쪽 천주혈을 잡고 고개는 왼쪽 방향으로 돌리고 오른팔과 어깨를 흔든다[24회].
반대편으로도 같은 동작을 반복한다.

3) 설교행화(舌攪行火) :
입안에서 혀를 고르게 휘저으며 이의 구석구석을 닦는 듯 돌린다. [36회]
고인 침을 삼킨다. [3회].
코로 맑은 기를 들이마시고 잠시 맘추었다가 두 손으로 콧등과 얼굴을 문질러 따뜻하게 하고 천천히 내보낸다.
양손으로 주먹을 쥐고 위로 뻗쳐 올렸다 굽혀 내리기를 반복한다.

4) 마신당(摩腎堂):
두 손을 돌려 허리 뒤의 신장 부위를 문질러 준다. [36회]
손을 모아 앞 가슴의 심장주변을 마찰한다.
두 손을 모아 붙잡고 숨을 한번 들이마신 후 입과 코의 호흡을 멈추고 심장의 따뜻한 기운을 배꼽아래 단전(丹田)쪽으로 내려 보낸다.
반복하여 따뜻해지면 코로 숨을 천천히 마셔 새로운 기를 받아들여서 한참 멈춘 후 기를 단전에 보낸다

5) 단관녹노전(單關轆轤轉):
머리를 앞으로 숙이고 한 손 주먹 허리 뒤에 대고 어깨를 올렸다 내렸다 하면서 회전한다. [36회]
팔을 바꾸어 똑같이 반복한 뒤 코로 숨을 들이 마셔 잠시 멈추고 단전에 기를 보낸다.

6) 쌍관록노전(雙關轆轤轉):
두 손 모두 주먹 쥐어 허리 뒤에 대고 어깨를 회전시키고[36회]
단전으로부터 기가 척추를 거쳐 머리에 오르게 한다.
맑은 공기를 들이 마셔 잠시 멈춘 후 내보내고 두 다리를 쭉 뻗는다.

7) 양수탁정(兩手托頂):
두 손 깍지껴서 손바닥이 위를 향하게 하여 밀어 올린다. [3회 내지 9회].

8) 저두반족 (低頭攀足):
앉아서 두 손으로 뻗은 두 다리 발바닥을 감싸듯이 잡고 숨을 들여 마시면서 발을 잡아당기며 머리와 가슴을 앞으로 굽히고 허리를 펴면서 숨을 내쉰다. [13회].
다리를 모아 단정히 앉아, 입을 다문 채 혀를 돌려 침을 고이게 한 뒤 세 번에 나누어 천천히 삼켜 마무리한다.

태그됨: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