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팅, 파이팅, fighting, Go….

화이팅, 파이팅, fighting, Go….

운동 경기에서는 물론 이런 저런 격려 구호로 ‘이겨라’ 또는 ‘힘내라’는 의미로 쓰이는 파이팅(fighting)이 실제로 영미권에서는 문자 그대로 ‘싸우는’ 경기 시작 구령에서나 사용한다.

아예 외래어로 굳어져 너무 많이 쓰이지만, 응원 구호로는 부적절하고 오히려 외국인에게 호전적이라는 적대감을 준다는 비판도 있음을 많이들 알고 있다.Fighting or Go

미국에서는 격려 구호로 주로 ‘Go’를 사용한다. 예컨대, 권투시합에서 주심이 ‘Fight’ 구령을 보내면 바로 경기가 시작되며, ‘대한민국 파이팅!’이라는 뜻으로 그들은 ‘Go, Korea!’를 외친다.

그래서 우리말 대체 표현으로 ‘아자아자’, ‘지화자’, ‘영차’, ‘힘내자’ 같은 어휘가 제시되고 확산되고 있지만, 아직도 ‘파이팅’의 뿌리는 깊다. 심지어 ‘아자아자 파이팅!’까지 진도가 나가고 있다.

이제 공감하는 이들이라도 나서서 ‘얼씨구’가 됐든 ‘절씨구’가 됐든 그때 그때 분위기에 맞는 구호를 만들어 외치자. 건배사 연구는 많은데, 그 몇배나 많이 쓰이는 응원 구호 개발이 시급하다.

태그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