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만들기 ‘공식’ 두 가지

영국의 직업심리학자 로스웰(Carol Rothwell)과 카운슬러 코헨(Pete Cohen)이 18년 동안 천명 정도의 남녀를 대상으로 80가지 상황 속에서 자신들을 더 행복하게 만드는 많은 조사와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행복은 인생관·적응력·유연성 등과 같은 개인적 특성(Personal), 건강·돈·인간관계 등과 같은 생존조건(Existence), 야망·자존심·기대·유머 등과 같은 고차원의 상태(Higher order) 등의 세가지 요소에 의해 결정된다’고 2002년에 발표하였다.

이러한 3요소 중에서도 생존조건(E)이 개인적 특성(P)보다 다섯 배 더 중요하고, 고차원 상태(H)는 P보다 세 배 더 중요하다며, 스스로 느끼는 행복지수를 [P+5E+3H]라는 공식으로 만들었다.

결론적으로 행복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①가족이나 친지, 친구 그리고 자신에게 시간을 쏟을 것,
②흥미와 취미를 찾을 것,
③끈끈한 대인관계를 맺을 것,
④새로운 사람들을 만날 것,
⑤기존의 틀에서 벗어날 것,
⑥현재에 집중하고 과거나 미래에 집착하지 말 것,
⑦운동을 하고 휴식을 취할 것,
⑧가능한 목표를 세워 최선을 다할 것 등과 같은 여덟 가지에 힘써야 한다고 이들은 주장한다.

또 다른 공식도 있다.
“Happiness = Set Range + Circumstance + Voluntary”라는 ‘행복공식’인내, 마틴 셀리그만(Martin E. P. Seligman)의 긍정심리학에 나오는 얘기다.
영속되는 행복 수준은, 선천적으로 결정된 행복범위 토대 위에서 여러 가지 만들어진 상황과 환경, 그리고 스스로 통제할 수 있는 자율적인 활동으로 구성된다는 것이다.

그의 주장은 역설적으로, 타고난 행복이 높을수록 오히려 개인의 행복을 높이는 데 어려움이 있고, 현재 가지고 있는 걸 소비함으로써 얻는 즐거움보다 남을 위하는 베풂과 봉사를 통해 얻는 기쁨이 더 큰 행복이 된다는 것이다. 즉, 자신이 가진 걸로 누리는 즐거움보다 남에게 베푸는 행위에서 행복을 더 얻고, 따라서 쇼핑 지출보다 다른 사람들을 도와줄 때가 훨씬 더 행복하다는 것이다.
또한, 진정한 행복감과 만족을 위해서는, 늘 자신의 대표적인 강점을 활용하는 것이 필요한데, 운동, 강의, 연구, 문예, 여행 등등 자신의 강점을 잘 실현하는 것이 행복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한다.
그의 주장을 한마디로 짧게 요약하면 “행복은 의미 있는 일에 몰두할 때 자연스럽게 찾아 든다”는 것이다.

태그됨: ,
One comment on “행복 만들기 ‘공식’ 두 가지
  1. 조 영준 댓글:

    현실적이고 이해하기 좋은내용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