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네이밍(Brand Naming)과 상호(商號)

‘브랜드(Brand)’는, 단순히 다른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분해내는 기능 외에도, 소위 차별화, 품질보증, 상표충성도 같은 다각도의 기능적 측면이 부각되고 있다.

그렇다면 상품, 서비스, 기업명 등과 같은 중요한 브랜드 요소를 개발하는 하나의 과정이랄 수 있는 브랜드 네이밍(Brand Naming)을 명명학의 시각에서 접근해야 할까, 아니면 마케팅 측면에서 접근해야 할까?
‘두 가지 다’라고 말해야 정답일 것이다.

뭔가 고리타분한 느낌의 ‘작명’을 제법 폼나게 만든 어휘가 ‘네이밍’이기도 하지만, 전략적인 분석, 포지셔닝, 상표권, 글로벌화 같은 브랜드 아이덴티티의 정립이 브랜드 네이밍의 큰 목적이기 때문이다. 기업이나 상품에 대한 심층적인 연구와 조사분석으로 고객들에게 오랫동안 기억되며 사랑 받을 수 있는 최적의 ‘이름’을 지어야 하는 것이다

태그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