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명할 때 주의해야 할 구개음화(口蓋音化)

작명을 할 때는 구개음화 현상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구개음화(口蓋音化)란 혓바닥[전설면; 前舌面]과 입천장[구개;口蓋] 사이의 소리가 구개음(口蓋音; 입천장소리)으로 조음(調音)되는 현상이다. [c ɟ ɲ ʎ ç j t∫ ʤ φ] 등이 있다.

이러한 음운동화현상은 우리말뿐만 아니라 다른 언어에도 흔한 현상이라고 한다. 우리말의 경우 입천장소리가 아닌 ‘ㄴ ㄷ ㅌ ㄱ ㅎ ㄹ’ 등이 다음에 오는 모음 ‘i’ 또는 반모음 ‘y’와의 결합 아래 이루어지는 자음의 변화가 눈에 띈다. 특히 방언들 가운데 그 사례가 많다. 굳이→구지, 샅샅이→샅사치, 힘→심, 기름→지름, 길→질, 김치→짐치 등이 그 예이다.
그런데 ‘ㅣ’ 외에서 구개음화가 일어나는 경우는 표준 발음에는 어긋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예컨대, ‘밭이'[바치]는 맞지만,
‘밭에’는 [바체]가 아니라, [바테]가 맞다. ‘밭을’도 [바츨]이 아니라 [바틀]이 맞다.

태그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