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의 미묘한 느낌 [방귀]

우리말의 미묘한 느낌 [방귀]

깊고 오묘한 우리말 ㅡ 이 미묘한 의미와 느낌의 차이를 깨닫는 순간, 그대는 제대로 소통할 수 있다…..

기쁨: 혼자만 있는 엘리베이터에서 시원하게 한 방 날렸을 때~

감수: 그 냄새가 지독했을 때~

고통: 단 둘이 탄 엘리베이터에서 옆사람이 지독한 방귀를 뀌었을 때~

울화: 방귀 뀐 놈이 마치 자기가 안 그런 양 딴청 피우고 있을 때~

고독: 방귀 뀐 놈이 내리고 놈의 체취를 혼자 느껴야 할 때~

억울: 그 놈의 체취가 채 가시기도 전에 다른 사람이 타면서 얼굴을 찡그릴 때~

울분: 엄마 손 잡고 올라탄 꼬마가 나를 가리켜 “엄마~ 저 사람이 방귀 뀌었나 봐” 할 때~

허탈: 엄마가 “누구나 방귀는 뀔 수 있는 거야”하며 꼬마를 타이를 때~

민망: 그러면서 그 엄마가 이해한다는 표정으로 나에게 살짝 미소를 전할 때~


당황: 여럿이 탄 엘리베이터에서 방귀가 나오려고 할 때~

황당: 방귀를 뀌려는데 똥이 나와버릴 때~

허전: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화장실에 가 똥을 싸려는데 방귀만 나올 때~

 

태그됨: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