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이섬- 내륙의 섬이 되어 문화로 뜨기까지

강원도 춘천시 남산면 방하리, 경기도와의 경계지역 구릉지 북쪽 언덕 돌무더기에 남이(南怡)장군이 묻혀있다는 민간전승이 있었다 (행정상의 진묘는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 남전리에 위치).
둘레가 약 5km에 불과한 이 일대의 작은 봉우리가 1944년 청평댐을 만들면서, 북한강 강물로 내륙의 섬(남이섬)이 되었다.

한국은행 총재도 역임했던 사업가 민병도(1916~2006)씨가 1965년 토지를 매입, 여러 수종의 육림을 나무를 가꾸며, 1966년 경춘관광개발㈜를 설립, 종합휴양지로 조성하였다. (2000년 4월 ㈜남이섬으로 상호 변경).

약 46만m²(13만 평) 정도의 작은 섬이 1960~90년대에는 강변가요제 개최, 최인호 원작소설 <겨울나그네> 촬영지 등의 유명해지기 시작했다.
2000년대 들어서는 KBS 드라마 <겨울연가>의 성공으로 일본,  동남아를 비롯한 아시아권 관광객이 급증하였다 (여기서 배용준과 최지우가 남이섬의 메타세쿼이아 가로수 길과 은행나무 길을 걸었던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힘 받아 2001년에 ‘문화예술 자연생태의 청정정원’이란 이름으로 재창업을 선언했다.
2006년에는 관광 브랜드로서 ‘나미나라 공화국’이란 명칭으로 ‘문화독립’을 선언하는 등, 환경과 문화예술 관련 콘텐츠에 집중 투자했다.
이렇게 발전을 해오며 남이섬은 2010년말, 세계 14번째이자 한국 최초로 유니세프 어린이친화공원(UNICEF Child Friendly Park)에 선정되기도 했다.

섬 내에는 노래박물관, 세계민족악기전시관, 여러 갤러리, 공예원, 안데르센그림책센터 등의 문화공간과 함께 객실을 갤러리로 꾸며진 호텔정관루 등이 있다. 또한 연중 각종 공연과 연극, 축제, 전시회 등, 많은 문화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설립자 고 민병도씨가 친일 민영휘의 서자(庶子)인 민천식의 양자(養子)라는 이유 등으로, 친일의 잔재가 아니냐는 논란이 있지만, 민병도씨나 부친 민천식씨 등은 <친일반민족행위자 명단>이나 민족문제연구소 발간 <친일인명사전>에 포함되어 있지는 않다.

태그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