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등사- 민족 수난 지켜본 역사 속의 절

전등사(傳燈寺)가 자리잡은 강화도는 우리나라에서 다섯 번째로 큰 섬이다. (간척으로 땅이 넓어져 2018년 현재는 남해를 넘어서 네번째 큰 섬이 되었다-편집자 주)

한강과 임진강 그리고 예성강물이 합쳐져 서해 바다에서 만나는 물 머리 위치다. 예로부터 한반도의 중심부에 위치한 전략적 요충지였던 때문인지 고조선시대부터 고구려, 고려, 조선에 이르기까지 각 시대의 유적과 유물이 산재해 있다. 우리 민족사의 흐름을 농축한 역사의 고장인 것이다.

고려 고종19년(1 232)에는 임시 수도이자 대몽(對蒙)항쟁의 본거지로 삼별초가 장렬한 항거를 거듭한 곳이기도 하다.몽골과 화친조약을 맺고 다시 개성으로 도읍을 옮긴 것이 원종11년(1270)으로, 40년도 채 안되는 짧은 수도였지만 그 기간에 고려대장경이 완성되었다.

근세로 접어들어서 강화는 병인양요, 신미양요, 운양호사건 등이 잇달았던 곳이다.

조선 숙종시대에 저술된 ‘강도지(江都誌)’에 따르면, 백두대간의 정기가 소용돌이치는 손돌목을 건너 강화로 연결된다고 한다. 이 지맥(地脈)은 강화에 마니산, 진강산, 혈구산, 고려산, 별립산, 낙가산 등의 강도 6대산(江道六大山)으로 솟아 있다. 주봉은 역시 마니산. 단군을 제사 드리는 참성단(塹城壇)이 있는 곳이다.

고려산 기슭에는 고인돌 130여기가 분포되어 있는데, 국내에서 가장 큰 규모인 고인돌 하나는 덮개돌의 무게만 80톤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돌을 옮기기 위해서는 장정들이 삼백명 정도는 필요했을 것으로 추정되어 이 일대에 강력한 부족국가가 있었음을 알 수 있는 중요한 문화재다.

‘단군의 세 왕자’가 축성한 삼랑성

전등사는 마니산 줄기가 서쪽으로 뻗어 다시 세 봉우리를 형성하는 정족산(鼎足山)에 위치하고 있다. 단군이 세 왕자-부소(扶蘇), 부우(扶虞), 부여(扶餘) 등에게 각각 한 봉우리씩 맡아 쌓게 하였다는 삼랑성(三郞城)이 있는 민족의 성지다. 정족산성이라고도 하는데, 사적 제130호로 지정돼 있는 돌성이다.

이 삼랑성의 동북쪽에 전등사가 있다. 성의 동문(東門)은 성벽에 누 없이 만든 문인 암문(暗門)이고 남문은 1977년에 복원한 것이다. 이 문을 들어서 약 3백미터쯤 산길을 따라 가면 북쪽에 대조루(對潮樓)로 오르는 가파른 계단이 나온다.

전등사의 일주문 역할을 하는 대조루에서는 아침 저녁에 뜨고 지는 해와 밀려오는 조수를 감상할 수 있다. 주변경관과도 잘 어울려 빼놓을 수 없는 관광 포인트가 되고 있다.

‘전등’-진리의 등불을 전한다는 의미?

전등사는 고구려 소수림왕 시절인 381년에 아도화상(阿道和尙)이 개산(開山)하고 그 이름을 진종사(眞宗寺)라 했다고 한다. 그러나 백제 영토였던 강화도가 고구려 영토가 된 것은 475년(장수왕 63년)의 일이며, 백제에 불교가 공식적으로 전해진 것도 384년. 뭔가 앞뒤가 맞지 않아 공인된 설은 아니다. 그 후 고려 고종과 원종 시대에 가궐(假闕)을 지었다가, 1266년에 사승(寺僧)이 이곳에 절을 창건하였다는 것이다.

전해지는 이야기로는 고려 충렬왕의 왕비 정화궁주(貞和宮主)가 옥으로 만든 등을 이곳에 시주한 뒤에 절의 이름이 전등사로 개칭됐다고 한다. 다른 설로는 당시 고려 불교계의 주도권을 잡고 있던 조계선종의 필수적인 책이었던 ‘경덕전등록(景德傳燈錄)’의 이름에서 기인했다는 주장도 있다. 설이야 어떻든, 진리의 등불을 전한다는 불교 본래의 의미로 생각해도 무방할 듯 싶다.

그 후 전등사는 조선시대에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등 국난을 거치면서 피난처이자 사고(史庫) 역할도 하게 되어 그 위상이 한층 높아졌다.

조선시대의 사고(史庫)는 역사책이 전란이나 화재로 소실될 것에 대비하여 한양의 춘추관을 비롯한 충주, 성주, 전주의 네 곳에 분산되어 있었다. 그러나 임진왜란 때 모두 소실되고 전주사고만 남아, 전주사고본(全州史庫本)을 재인쇄하여 춘추관과 강릉 오대산, 봉화 태백산, 강화 마니산, 무주 적상산 등 다섯 곳으로 분산 보관했다는 것이다. 이 오대사고(五大史庫)의 하나였던 마니산 사고를 헌종 1년(1666)에 이곳 정족산으로 옮겼고 그 후 다시 고려궁터에 새로 지은 외규장각(外奎章閣)으로 옮겼다가 프랑스군의 화를 입었다는 것이다. 프랑스에 반환을 요구하고 있는 바로 그 책들이다.

전등사의 산내 암자인 극락암 뒤쪽으로 50미터쯤 올라가면 왕실의 세보인 선원세보를 비롯한 왕실관계 문적들의 사고였던 선원각과 장사각의 옛터가 남아있다.

대웅전 네 귀퉁이에 옷벗은 여인상

대조루와 축을 맞추어 일직선상의 한 단 높은 곳에 남향으로 대웅보전이 위치하고 있다.

대웅보전을 중심으로 동쪽으로는 요사가 있고, 서쪽으로는 향로전, 약사전, 명부전, 전묵당, 종각 등이 있다. 다시 서북쪽으로 한 층 높은 곳에는 삼성각이 위치, 전등사는 전체적으로 전형적인 산지가람(山地伽藍)의 형식이다.

대웅보전은 보물 제178호로 1266년에 중건되었다는 기록이 남아있는 걸로 보아 그보다 훨씬 이전부터 존재했던 것을 알 수 있다. 처마곡선 등 소박하고 아담한 느낌을 주고 있다. 대웅보전 내부에는 본존불로 석가·아미타·약사여래의 목조 삼세불좌상이 봉안되어 있다. 천장과 벽에는 병인양요 당시 우리 군사들이 부처님의 보호를 기원하며 이름을 써놓은 흔적들이 지금도 남아있다.

이 건물 네 귀퉁이 보머리 사이에 끼워져 있는 벌거벗은 여인 모습의 목조장식이  ‘염불 보다 잿밥’이 우선인 일반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기도 한다.

이 나녀상(裸女像)에는 재미있는 전설이 있다. 절을 짓는 기간 동안 도편수(우두머리 목수)가 아랫마을 주모와 정분을 나누고 있었는데, 어느날 그가 맡긴 돈을 챙겨 달아났다는 것이다. 화가 난 목수가 그 여자를 본뜬 형상을 나체로 만들어 추녀를 이고 있게 했다는 것이다. 불경 소리를 듣고 개과천선토록 하기 위해서였다고도 하고,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그녀를 경계하는 본보기로 삼게 하기 위함이었다고도 전해진다.

요즘 세태로 친다면 애인이 변심했다고 함께 촬영한 비디오 테이프를 인터넷에 공개한 누군가와 같은 심정이 아니었을까 하는 하릴없는 생각도 든다.

천년 전에 중국에서 만든 범종

보물 제179호인 약사전(藥師殿)은 대체적인 겉모습이 대웅보전과 비슷하다. 법당 안의 주존은 약사여래 석조 좌상으로, 높게 솟은 큰 귀와 다소 작은 느낌의 눈과 귀, 입 등을 하고 있다. 전체적인 양식으로 볼 때 고려 말~조선 초에 만들어진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전등사에는 범종이 두 개 있는데, 그 중 하나 보물 제393호로 지정되어 있는 범종은 우리나라 것과는 그 형태가 다른 중국 종이다. 용두(龍頭)에 음관(音管)이 없고 용 두 마리가 등을 마주해 꼭지를 이루고 있다. 특히 종신에 새겨진 글을 통해, 중국 북송(北宋) 소성(紹聖) 4년(1097년)에 제작되었고 하남성의 백암산 숭명사(百巖山 崇明寺)에 봉안되었던 종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중국에서 어떻게 넘어오게 됐는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일제 말기 군수물자 징발 때 전등사 범종이 강제로 공출되었는데, 해방이 되자마자 주지스님이 인천 항구를 뒤지며 찾고 다녔다고 한다. 마침내 부평 병기창 자리에 큰 종이 있다는 말을 듣고 가 보았으나 본래의 전등사 종은 아니었고 그 대신 가져온 종이 바로 이 보물 범종이라고 전해진다.

전등사라는 절 하나를 통해 보더라도 몽골의 침략과 천도, 일본 및 구미 열강과의 전투, 빼앗긴 외규장각 도서, 중국에서 건너온 범종 등 국제적으로 얽힌 얘기가 이렇듯 많으니, 우리가 사는 이 땅 구석구석에 쌓인 사연들은 그 얼마나 많을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김백순 | ‘Morning Calm’ 2001년 8월호 | 필자 게재]


태그됨: ,